방송

'하루' 신혜선 "파트너 복 많아..눈빛은 변요한이 단연 최고"

입력 2017.05.12. 14:41

배우 신혜선이 파트너 복을 자랑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하루' 제작보고회에는 조선호 감독과 배우 김명민, 변요한, 신혜선, 조은형이 참석했다.

이날 신혜선은 "파트너 복이 많다"고 인정했다.

앞서 신혜선은 배우 강동원, 성훈, 이민호 등 꽃미남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하루’ 변요한 신혜선

배우 신혜선이 파트너 복을 자랑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하루’ 제작보고회에는 조선호 감독과 배우 김명민, 변요한, 신혜선, 조은형이 참석했다.

이날 신혜선은 “파트너 복이 많다”고 인정했다. 앞서 신혜선은 배우 강동원, 성훈, 이민호 등 꽃미남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어 ‘하루’에서 호흡을 맞춘 변요한에 대해 “눈빛을 받았다. 선배님이 눈빛으로 얼마나 많이 지나온 하루들에 대해 이야기 하는지, 깊이감을 느낄 수 있어서 이런 배우랑 같이 해서 좋았다”며 “눈빛은 단연 변요한이 최고다”고 극찬했다.

한편 ‘하루’는 매일 사랑하는 사람이 죽었던 순간으로 돌아가는 현상을 겪는 두 남자가 반복되는 하루의 비밀을 풀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 오는 6월 15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