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낵뉴스] 설리 쿠바, 노브라는 여전

입력 2017.05.10. 11:28

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또 다시 '노브라'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난 쿠바"라는 글과 함께 여행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민소매 셔츠를 입고 있는 설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설리는 지난해부터 몇 차례 속옷 미착용으로 화두에 오른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또 다시 '노브라'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또 다시 '노브라'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난 쿠바”라는 글과 함께 여행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민소매 셔츠를 입고 있는 설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늘씬한 몸매가 고스란히 노출된 의상에 네티즌의 시선이 쏠렸다.

특히 깊게 파인 의상과 함께 속옷을 착용하지 않아 눈길을 끈다.

앞서 설리는 지난해부터 몇 차례 속옷 미착용으로 화두에 오른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