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은위' 윤소이, 몰카 모르고 혼전 동거 고백 '깜짝'

입력 2017. 05. 07. 19:0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윤소이가 동거 사실을 고백했다.

7일 방송된 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는 윤소이가 동거 사실을 고백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에 윤소이는 "핏줄이 당긴다고 하지 않냐. 신기할 정도로 그런 게 있을 거 같다. 뚝딱이 나오면 끝난다"라며 위로했다.

또 가짜 임산부는 "저도 결혼 먼저 하고 싶었다"라며 씁쓸해했고, 윤소이는 "순서가 뭐가 중요하냐. 우리도 벌써 살림 합쳤다"라며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윤소이가 동거 사실을 고백했다.

7일 방송된 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는 윤소이가 동거 사실을 고백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진희는 몰래카메라를 의뢰했고, 윤소이와 함께 요리 교실에 참여했다. 가짜 임산부는 "어머님 앞에서 모습을 보여야 하는 거다. 사실 아직 결혼 전이다. 그래서 어딜 가든지 눈치가 보인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윤소이는 "핏줄이 당긴다고 하지 않냐. 신기할 정도로 그런 게 있을 거 같다. 뚝딱이 나오면 끝난다"라며 위로했다.

특히 윤소이는 "저하고 저희 신랑하고 결혼할 때가 되니까 다양한 사람들이 잣대로 저희를 해석하는 경우가 있더라. 저희 의지와 상관없이 부정적인 얘기는 우리 식으로 해석하자고 했다"라며 결혼을 앞두고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또 가짜 임산부는 "저도 결혼 먼저 하고 싶었다"라며 씁쓸해했고, 윤소이는 "순서가 뭐가 중요하냐. 우리도 벌써 살림 합쳤다"라며 고백했다.

이를 지켜보던 윤종신은 "저희도 두 달 전에 미리 합쳤다"라며 수습했고, 이수근은 "저희도 그렇다. 원래 합친다"라며 맞장구쳤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