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슈퍼맨이돌아왔다' 할아버지가 된 이동국..비글남매 설수대의 눈물

조혜련 입력 2017.05.07. 17:08

'슈퍼맨이 돌아왔다' 비글남매 설아 수아 시안이 눈물을 펑펑 쏟았다.

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갑작스럽게 나이를 먹은 이동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설아 수아 대박이(시안)의 할아버지를 연상케 하는 모습을 한 이동국은 비글 남매의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목소리며 행동까지 모든게 할아버지와 다를 바 없이 변한 아빠에 설아 수아는 눈물을 글썽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비글남매 설아 수아 시안이 눈물을 펑펑 쏟았다.

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갑작스럽게 나이를 먹은 이동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동국은 아이들을 놀래키기 위해 할아버지 분장을 했다. 무려 40여년을 급작스럽게 뛰어넘은 모습. 설아 수아 대박이(시안)의 할아버지를 연상케 하는 모습을 한 이동국은 비글 남매의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갑작스럽게 변한 아빠를 본 설아 수아는 이를 믿지 못했다. 목소리며 행동까지 모든게 할아버지와 다를 바 없이 변한 아빠에 설아 수아는 눈물을 글썽였다. 하지만 대박이는 아직 믿지 못했다.

그런 아들을 속이기 위해 이동국은 “아빠가 말 태워줄까”라며 대박이를 불렀다. 비글 자매는 아빠를 걱정하며 이를 거부했지만, 대박이 만은 아빠의 등 위에 올라탔다. 할아버지가 된 아빠 이동국은 힘이 없었고 곧 주저앉았다. 며칠 사이에 힘이 쭉 빠진 아빠를 온 몸으로 느끼게 된 대박은 깜짝 놀랐고 결국 눈물을 흘렸다.

비글남매는 “아빠를 우리가 잘 챙기겠다”면서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 KBS2 ‘슈퍼맨’ 화면 캡처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