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OSEN

[Oh!llywood] '만삭' 비욘세, 입술보톡스 루머에 '발끈'.."니들이 임신을 알아?"

입력 2017. 05. 06. 08:26 수정 2017. 05. 06. 08:27

기사 도구 모음

쌍둥이 출산을 앞두고 있는 비욘세가 입술 보톡스를 맞았다는 '지라시' 보도에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그는 "여성이 얼굴과 몸 전체를 희생하는 건 고귀한 생명을 얻기 위해서다. 그런데 어떻게 비욘세가 임신한 적이 없다는 기사와 주사를 맞았다는 보도가 나올 수 있나. 예전엔 침묵했지만 이번엔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매체는 비욘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토대로 임신 기간 동안 입술 주사를 맞았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소영 기자] 쌍둥이 출산을 앞두고 있는 비욘세가 입술 보톡스를 맞았다는 '지라시' 보도에 분통을 터뜨렸다. 

비욘세의 대변인은 최근 "임신한 여성의 몸이 어떻게 변하는지 아십니까? 체중이 늘고 체내 혈류량이 급격히 증가하며 잘 붓는다. 잇몸까지 차오르는 걸 아십니까?"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그는 "여성이 얼굴과 몸 전체를 희생하는 건 고귀한 생명을 얻기 위해서다. 그런데 어떻게 비욘세가 임신한 적이 없다는 기사와 주사를 맞았다는 보도가 나올 수 있나. 예전엔 침묵했지만 이번엔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매체는 비욘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토대로 임신 기간 동안 입술 주사를 맞았다고 보도했다. 사진에서 비욘세의 입술은 예전보다 2배 정도 퉁퉁 부어 있기 때문. 

비욘세 측은 이 같은 루머를 강력하게 부인하며 매체를 향해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비욘세는 2012년 딸 블루 아이비를 출산한 지 5년 만에 쌍둥이 2세를 곧 출산할 전망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비욘세 SNS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