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젝스키스, 18년만의 팬사인회 3천명 운집..즉석 하이터치회까지

김수경 입력 2017.05.05. 08:46

젝스키스가 18년만에 개최한 팬사인회에서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1999년 이후 무려 18년 만에 사인회를 개최하는 만큼 팬들은 오전부터 행사장을 찾아 젝스키스를 기다렸다.

간단한 인사와 함께 사인회를 시작한 젝스키스는 팬 한 명 한 명 사인해주는 것은 물론 팬들의 장난스러운 요구도 들어주며 정성스레 팬들을 맞이했다.

이날 사인회가 예상시간 보다 일찍 끝나자 젝스키스는 즉석에서 팬들과의 하이터치회를 개최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젝스키스 팬사인회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젝스키스가 18년만에 개최한 팬사인회에서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4일 오후 6시, 젝스키스는 새 앨범 ‘THE 20TH ANNIVERSARY’ 발매 기념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사인회를 진행했다.

1999년 이후 무려 18년 만에 사인회를 개최하는 만큼 팬들은 오전부터 행사장을 찾아 젝스키스를 기다렸다. 젝스키스의 등장과 함께 현장을 가득 채운 3천여명의 팬들은 뜨거운 함성으로 멤버들을 맞이했다.

간단한 인사와 함께 사인회를 시작한 젝스키스는 팬 한 명 한 명 사인해주는 것은 물론 팬들의 장난스러운 요구도 들어주며 정성스레 팬들을 맞이했다.

사인회에는 교복을 입은 여고생부터 아이를 데리고 온 성인팬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한자리에 모였으며, 대만, 일본에서 온 해외팬들도 눈길을 끌었다.

젝스키스는 “팬여러분들이 많이 와주셔서 힘든지도 모르겠어요. 20년 전에는 상상도 못했던 일들을 맞이하고 있어서 하루하루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컨디션도 너무 좋고 여러분들 덕분에 진심으로 행복하고 우리 함께 더 즐겁고 신나고 재밌는 좋은 추억 만들었으면 좋겠어요“라며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날 사인회가 예상시간 보다 일찍 끝나자 젝스키스는 즉석에서 팬들과의 하이터치회를 개최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젝스키스는 사인회 후 MBC 라디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 깜짝 게스트 토니와 함께 방송을 진행하며 젝스키스와 H.O.T와의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