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국민일보

"데이터로 볼 때 문제 없다" 뮤직뱅크 제작진 라붐 공정성 논란 해명

진서연 입력 2017. 05. 01. 00:06 수정 2017. 05. 01. 00:09

기사 도구 모음

걸그룹 라붐이 아이유를 꺾고 1위를 차지해 공정성 논란에 휩싸이자 뮤직뱅크 제작진이 "데이터만으로 볼 때는 문제가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30일 뮤직뱅크 제작진은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라붐의 1위는 데이터 집계상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방송 점수는 5%밖에 차지하지 않고 라붐이 올라오는 타이밍이 맞아서 1위라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앞서 라붐은 지난 28일 뮤직뱅크 K차트 4월 넷째 주 1위를 차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걸그룹 라붐이 아이유를 꺾고 1위를 차지해 공정성 논란에 휩싸이자 뮤직뱅크 제작진이 “데이터만으로 볼 때는 문제가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30일 뮤직뱅크 제작진은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라붐의 1위는 데이터 집계상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금요일에 발표되는 1위 결과는 전주의 통계로 그 주 화요일에 나온다고도 전했다.  

팬들은 아이유의 음반 점수가 0점으로 매겨진 것에 항의하기도 했다. 제작진은 “아이유가 음반을 안 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 점수는 5%밖에 차지하지 않고 라붐이 올라오는 타이밍이 맞아서 1위라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뮤직뱅크는 디지털 음원 점수, 음반 판매 점수, 방송 점수, 시청자 선호도 점수로 1위를 결정한다.

앞서 라붐은 지난 28일 뮤직뱅크 K차트 4월 넷째 주 1위를 차지했다. 아이유를 꺾고 1위로 발표되자 팬들은 이해가 안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라붐은 음반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고, 뮤직뱅크는 점수 집계에 공정하지 않았다는 의심을 받았다.

진서연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