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TV북마크] '애타는 로맨스' 성훈♥송지은, 愛타는 로맨스 첫 시작 성공적

입력 2017.04.18. 10:53

'애타는 로맨스'가 시작부터 시청자들을 愛태우기 시작했다.

17일 밤 첫 방송된 OCN '애타는 로맨스'는 정통 로맨틱 코미디에 '원나잇 스탠드'라는 신선한 소재를 가미해 뻔 하지 않은 전개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끊임없이 얽히는 성훈(차진욱 역)과 송지은(이유미 역)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운명의 시작인 '짜릿한 하룻밤'까지 지루할 틈 없이 설렘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애타는 로맨스’가 시작부터 시청자들을 愛태우기 시작했다.

17일 밤 첫 방송된 OCN ‘애타는 로맨스’는 정통 로맨틱 코미디에 ‘원나잇 스탠드’라는 신선한 소재를 가미해 뻔 하지 않은 전개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끊임없이 얽히는 성훈(차진욱 역)과 송지은(이유미 역)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운명의 시작인 ‘짜릿한 하룻밤’까지 지루할 틈 없이 설렘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엄마의 두 번째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떠나는 송지은과 스캔들이 터지면서 아버지의 불호령을 받고 쫓겨 내려가는 성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두 사람은 같은 리조트에서 손님과 벨보이로 또 한 번 마주치며 인연을 시작, 그날 밤 한 순간의 이끌림으로 ‘원나잇 스탠드’까지 이어지는 그야말로 폭풍 진도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것.

성훈은 잘생긴 외모에 뛰어난 피지컬을 소유했지만 이기적이고 까칠한 재벌 2세의 차진욱 역을 마치 제 옷을 입은 듯 소화해 내 호평을 받고 있으며 송지은 역시 사연을 지닌 모태 철벽녀지만 사랑스러운 이유미 역을 그녀만의 다양한 표정연기를 더해 한층 러블리하게 표현했다.

이에 만찢 비주얼로 방송 전부터 눈길을 끌었던 두 사람의 케미는 흠잡을 데 없는 완벽한 심쿵 케미를 보이며 앞으로 두 사람이 그려낼 로맨스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이외에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깔 맞춤 하는 독특한 캐릭터의 성훈 비서 박신운(장우진 역)과 전직 에로배우로 자유롭게 자신만의 라이프를 즐기는 송지은의 엄마 남기애(조미희 역) 또한 각양각색의 매력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에는 두 사람의 운명의 시작인 ‘아찔한 하룻밤’이 그려져 앞으로 이들에게 펼쳐질 ‘愛(애)타는 로맨스’를 더욱 궁금케 만들고 있다. 특히 성훈과 송지은의 운명이 바뀌는 중요한 장면인 만큼 배우들의 ‘리얼’한 열연으로 핫 한 ‘원나잇 스탠드’ 장면이 연출돼 극에 설득력을 불어넣었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애타는 로맨스’는 첫 회부터 로맨틱 코미디의 기본 덕목인 심쿵 요소에 아찔한 소재를 더한 설득력 있는 구성을 기반으로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깨우는데 성공했다. 2회는 오늘(18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사진|‘애타는 로맨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