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MD인터뷰⑥] 립버블 이나 "무대 위 떨림이 좋아 가수 꿈 가졌어요"

입력 2017.04.11. 11:20

립버블 이나.

본명 곽유진.

진주 출신.

"본명은 곽유진이고, 넉넉하게 나아가라는 뜻이에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립버블 이나. 본명 곽유진. 2001년 1월 2일생. 진주 출신. 보컬. B형.

"전 어릴 때부터 엄마가 절 무대에 세우고, 동요 부르는 곳에도 세우고 그러셨어요, 하하. 축제 때에도 무대에 올라가고는 했는데, 그 순간의 떨림과 짜릿함이 좋아서 가수의 꿈을 갖게 됐어요. 연습생 기간은 1년 정도예요."

"연습할 때 힘들었던 건 저도 연습한 만큼 잘 나오지 않았을 때였어요. 제 단발 머리요? 이번에 잘랐던 건데, 어색했지만 이제는 적응됐습니다. 하하."

"본명은 곽유진이고, 넉넉하게 나아가라는 뜻이에요."

"이상형은 저만 바라봐 주는 남자? 하하."

▲ 립버블. 2017년 3월 22일 데뷔. 류아, 서린, 미래, 해아, 이나, 은별, 한비로 구성된 7인조 신인 걸그룹. 데뷔곡 '팝콘'은 "터져라 내 팝콘들아!"라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댄스곡. 롤모델은 소녀시대로, '아이들의 꿈이 되는 걸그룹이 되고 싶다'는 강렬한 포부를 안고 데뷔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