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중앙일보

혜리 당황하게 한 '복권 몰카'에 정부 나선 까닭

김은빈 입력 2017. 04. 07. 15:27 수정 2017. 04. 07. 15: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Mnet]

정부가 '가짜 복권' 논란에 휩싸인 Mnet '신양남자쇼'를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소할 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스포츠조선 등 매체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Mnet 예능프로그램 '신양남자쇼'를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소를 검토하고 있다.

복권위원회 측은 "고문 변호사에게 의뢰한 결과, 신양남자쇼가 복권법에 저촉되는 심각한 법적 위반을 저질렀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해당 방송으로 인해 복권에 대한 위·변조 논란이 충분히 불거질 수 있는 데다, 방송 내용이 복권의 신뢰성을 저해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신양남자쇼는 지난 6일 게스트로 출연한 그룹 걸스데이 멤버들에게 즉석 복권을 상품으로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멤버 혜리가 2000만 원에 당첨돼 큰 화제가 됐다. 그러나 이는 제작진의 몰래카메라였다. 제작진은 이 사실을 사전에 공지하지 않았고, 당사자인 혜리와 시청자는 그가 진짜 복권에 당첨된 줄 알았다.

신양남자쇼 제작진은 사태가 커지자 뒤늦게 '걸스데이 혜리 몰래카메라 뒷이야기'를 공개한 후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드려 사과드립니다"고 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가 방통위에 공식 제소하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신양남자쇼'에 대한 처분을 정하게 된다.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