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포츠서울

[SS이슈] "혜리 복권 당첨"..대국민 사기극으로 끝난 해프닝

권준영 입력 2017. 04. 07. 06:51

기사 도구 모음

"대국민 사기극이다".

한 네티즌의 의견이다.

혜리는 "(복권) 모양이 모두 일치한다"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혜리 측 관계자는 혜리의 복권 당첨이 진짜라고 말한 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권준영 인턴기자] "대국민 사기극이다". 한 네티즌의 의견이다. '걸스데이' 혜리의 복권 당첨은 가짜인 것으로 밝혀졌다.

6일 혜리 측 관계자는 "정확하게 제작진에게 확인해본 결과 몰래카메라였다. 현장의 매니저들도 깜빡 속았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신양남자쇼'에서 걸스데이 멤버들은 퀴즈를 풀고 상품으로 받은 즉석 복권을 긁었다. 그런데 혜리가 긁은 복권이 모두 같은 모양이 나오면서 현장은 시끌벅적해졌다. 특히나 당첨금이 무려 2000만 원이라는 점에서 관심은 더욱 집중됐다.

혜리는 "(복권) 모양이 모두 일치한다"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신양남자쇼'도 '걸스데이 혜리 복권 당첨'이라는 자막을 그대로 내보내면서 진짜인 것처럼 알렸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혜리의 복권은 거짓으로 판명 났다. 앞서 혜리 측 관계자는 혜리의 복권 당첨이 진짜라고 말한 바. 알고 보니 제작진들이 놓은 덫에 혜리 측 관계자들까지 깜박 속은 것이었다.

이로써 혜리의 2000만 원 짜리 복권 당첨은 대국민 사기극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제작진의 판단이 너무나 큰 아쉬움으로 남게 됐다. 그저 화제몰이에 눈이 멀어 정정보도는 신경도 쓰지 않고 방송을 그대로 끝낸 것이 논란을 부추겼다는 반응이다.

더욱이 2000만 원 복권 당첨 사실이 진짜였다는 보도가 나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정정보도가 나온 점도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신양남자쇼' 측은 이에 대해 공식입장을 정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이번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뉴미디어국 kjy@sportsseoul.com

사진ㅣMnet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