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라스' 오상진 "전현무가 예비신부 김소영 좋아해" 폭로

입력 2017.04.05. 23:49

'라디오스타' 오상진이 예비신부 김소영을 언급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행사, 어디까지 가봤니' 특집으로 꾸며져, 장윤정, 홍진영, 신영일, 오상진이 출연했다.

오상진은 "100% 확신할 수 없어서 말하기 조심스럽다"고 말하면서도 전현무가 김소영을 마음에 담아뒀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유지혜 기자] '라디오스타' 오상진이 예비신부 김소영을 언급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행사, 어디까지 가봤니' 특집으로 꾸며져, 장윤정, 홍진영, 신영일, 오상진이 출연했다.

이날 오상진은 결혼을 앞둔 새신랑으로 김소영 아나운서와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오상진은 김소영에 대해 "제가 퇴사할 때 입사한 기수다. 그 때부터 눈여겨봤던 친구다. 정말 예쁘고 마음도 예뻐서 만나보고 싶은 마음에 제안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친구가 책을 좋아하는 걸 알고 제가 좋아한 책을 빌려줬다. 책 얘기도 통화로 하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오상진은 "저도 차에서 많이 했다. 당시에는 저도 부모님과 같이 살았다. 주로 여자친구의 집앞에서 만났다"고 전했다.

그는 열애설이 공개된 비하인드도 전했다. 오상진은 "연예부 기자님이 열애설이 터질 것 같다고 하더라. 피겨여왕 김연아와의 스캔들이 날 거 같다고 하더라. 정보지에 헛소문이 떠돈 거였다. 파파라치가 그 이후에 다섯 팀이 붙었다. 그래서 저희 사진이 찍혔다"고 밝혔다.

오상진은 "예비아내가 방탄소년단 팬이다. 매일 밤 자기 전에 한 시간 정도 방탄소년단 뮤직비디오를 보고 잔다. 결혼 준비를 할 때 방탄소년단 CD를 틀어줬더니 기운나 하더라. 원래는 신화창조 출신이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전현무를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오상진은 "100% 확신할 수 없어서 말하기 조심스럽다"고 말하면서도 전현무가 김소영을 마음에 담아뒀다고 전했다.

오상진은 "두 사람이 함께 라디오를 진행한 적이 있었다. 당시는 나와 썸타던 시기였다. 만나냐 안 만나냐가 하던 때였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윤종신은 "전현무의 눈빛이 싫어서 오상진에 갔을 수도 있다"고 말해 보는 이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 yjh0304@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