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라디오스타' 장윤정 "지게차 철판 위에서 행사하기도"

조현주 입력 2017.04.05. 23:31

장윤정이 독특한 행사를 회상했다.

장윤정은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여러 행사에 대한 이야기를 풀었다.

이날 장윤정은 "디너쇼를 매년 하고 있는데, 일반 행사와는 다르게 하면 안 된다. 식사가 맛있어야 한다"면서 "디녀쇼를 할 때 나도 같이 밥을 먹는다. 내가 맛있으면 관객들 표정이 좋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라디오스타’

장윤정이 독특한 행사를 회상했다.

장윤정은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여러 행사에 대한 이야기를 풀었다.

이날 장윤정은 “디너쇼를 매년 하고 있는데, 일반 행사와는 다르게 하면 안 된다. 식사가 맛있어야 한다”면서 “디녀쇼를 할 때 나도 같이 밥을 먹는다. 내가 맛있으면 관객들 표정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건설회사 준공식에서 행사를 했다. 규모가 컸는데, 관객은 보이는데 무대가 안 보였다”면서 “저 멀리서 지게차에 철판을 올려놓고 오더라. 내 키에 맞춰줬다. 당황했었다”고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