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국경제

'시카고 타자기' 임수정 "유아인·고경표 등..근무 환경 만족스럽다"

한예진 입력 2017.04.05. 15:37 수정 2017.04.05. 16:35

배우 임수정이 세 남자 사이에서 행복한 촬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철규 PD를 비롯해 배우 유아인, 임수정, 고경표, 곽시양이 참석했다.

'시카고 타자기'는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한세주'(유아인 분)와 그의 이름 뒤에 숨은 유령작가 '유진오'(고경표 분), 한세주의 열혈 팬에서 안티 팬으로 돌변한 '전설'(임수정 분) 이 세 남녀 사이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카고 타자기' 고경표, 임수정, 유아인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임수정이 세 남자 사이에서 행복한 촬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철규 PD를 비롯해 배우 유아인, 임수정, 고경표, 곽시양이 참석했다.

이날 MC 박경림이 "유아인, 고경표, 곽시양 등 근무 환경이 정말 좋다"고 말하자 임수정은 "매일매일 만족하면서 지내고 있다"며 "축하를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모두 이번 작품에서 처음 만났다. 작품에서 꼭 만나보고 싶었던 분들이라 기분이 좋다. 함께 연기하면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카고 타자기'는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한세주'(유아인 분)와 그의 이름 뒤에 숨은 유령작가 '유진오'(고경표 분), 한세주의 열혈 팬에서 안티 팬으로 돌변한 '전설'(임수정 분) 이 세 남녀 사이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tvN이 새롭게 선보이는 '앤티크 로맨스'라는 복합 장르로, 오는 7일 저녁 8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