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채널A

[채널A단독]김현중 소속사의 '거짓말'..CCTV 확보

입력 2017. 03. 31. 20:06 수정 2017. 03. 31. 20:50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류스타 김현중 씨의 음주운전 사실, 어제 저희 채널A가 단독으로 보도해드렸는데요,

보도가 나가자 소속사 측은, 김현중 씨가 주차 중인 차량을 잠시 움직이다 걸렸다고 해명했지만,

이 역시 거짓으로 드러났습니다.

채널A가 단독으로 확보한 CCTV 영상 준비했습니다. 이민형 기잡니다.

[리포트]
새벽 1시 반 서울 강남의 한 도로.

1차선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고급 수입차 한대가 파란불에도 꿈쩍하지 않습니다.

결국 뒤에서 한참을 기다리던 차량들이 차선을 바꿔 앞질러갑니다.

신호가 10여차례 바뀌는 15분 동안 무려 23대의 차가 비켜가지만 이 차는 계속 그자립니다.

이 차의 운전자는 바로 한류스타 김현중 씨.

음주운전을 하다 도로 위에서 곯아떨어진 김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깨울 때까지 차에서 잠들어 있었습니다.

김 씨의 소속사 측은 어제 채널A 보도로 김 씨의 음주운전 사실이 알려지자

"주차관리원의 요청으로 잠시 차를 이동하다 벌어진 일"이라며 "1km도 운전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해명과 달리 김 씨가 잠든 곳은 술자리를 가졌던 곳에서 무려 3km나 떨어져 있었고 김 씨는 귀가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차를 빼달라는 주차관리원의 요청으로 짧은 거리를 운전하다 음주단속에 걸렸다는 소속사의 해명은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김 씨의 소속사 측은 채널A의 2차 해명 요구에 대해 "잘못한 일에 대해 변명할 의도는 없었다"며 "김 씨가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이민형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그래픽: 노을빛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