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경제TV

'귓속말' 이보영+박경수 작가 만나니, 역대급 女캐릭터 온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입력 2017.03.26. 10:27

'귓속말' 믿고 보는 조합의 끝판왕이다.

시청률퀸 이보영과 웰메이드 작가 박경수가 만났다.

이쯤에서 '귓속말' 박경수 작가와 이보영의 기적적인 만남은 어떤 모습일지 예상해보자.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펀치'의 제작진 박경수 작가와 이명우 감독이 두 번째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보영, 이상윤, 권율, 박세영, 김갑수, 김해숙, 김홍파, 강신일, 김창완, 원미경 등 탄탄한 출연배우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귓속말’ 믿고 보는 조합의 끝판왕이다. 시청률퀸 이보영과 웰메이드 작가 박경수가 만났다.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이 드디어 3월 27일 첫 방송된다. ‘귓속말’은 ‘펀치’, ‘황금의 제국’, ‘추적자 THE CHASER’ 등 매 작품 귀신 같은 몰입도와 묵직한 메시지를 선사해온 박경수 작가의 작품. 작가만으로도 최고 기대작 타이틀을 거머쥔 ‘귓속말’에 시청률 퀸 이보영까지 합류하며, 대중의 관심과 기대는 하늘을 찌르고 있다.

‘귓속말’은 국내 최대 로펌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경수 작가 특유의 거침없는 필력에 치명적인 멜로까지 더해지니, 열혈 시청자들의 구미를 한껏 당기고 있다.

박경수 작가는 시청자들에게도, 배우들에게도 ‘믿고 보는 작가’로 통한다. 치밀한 구성과 박진감 넘치는 전개, 촌철살인의 대사는 그의 작품을 웰메이드 드라마로 호평 받게 만들고 있다. 이번 ‘귓속말’에서도 그의 장점이 여지없이 발휘될 예정. 박경수 작가는 아버지의 무죄를 밝히려는 형사 신영주(이보영 분)라는 인물을 역동적으로 그려내며, 또 한 번 안방극장의 지지를 이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귓속말’의 중심엔 배우 이보영이 있다. 이보영은 ‘믿고 보는 배우’라는 타이틀이 가장 잘 어울리는 여배우 중 한 명이다. ‘내 딸 서영이’, ‘너의 목소리가 들려’, ‘신의 선물-14일’ 등 그녀의 선택은 늘 옳았고, 그녀의 연기는 늘 시청자를 만족시켰다. 그런 그녀가 3년만 복귀작으로 ‘귓속말’을 선택했다. 이쯤에서 ‘귓속말’ 박경수 작가와 이보영의 기적적인 만남은 어떤 모습일지 예상해보자.

이보영은 극중 아버지의 억울함을 벗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형사 신영주 역을 맡았다. 신영주는 형사라는 직업에서 알 수 있듯이 강렬한 액션을 소화해야 하는 것은 물론, 극중 아버지를 향한 딸의 사랑을 절절하게 드러내고, 그를 위해 온몸을 내던진다. 그 동안 박경수 작가의 작품들에서 돋보였던 남자 캐릭터, 그 이상의 강력한 여자캐릭터로서의 활약과 매력을 예고한 것.

박경수 작가의 손끝에서 탄생한 신영주는 이보영의 ‘믿고 보는 연기력’과 더해지며, 역대급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다. 1차 티저 속 “입 닫아” 한 마디가 그토록 강렬할 수 있었던 것도 이보영이었기에 가능했다는 반응. 보는 이들을 완벽히 흡입시키는 화면 장악력과 정확한 발성, 기막힌 완급조절과 캐릭터 소화력까지. 배우 이보영만의 장점이 뚜렷이 빛났다는 반응이다.

믿고 보는 시청률 퀸 이보영, 믿고 보는 웰메이드 작가 박경수. 이 둘의 조합만으로도 ‘귓속말’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 시청자들의 인정을 받은 이 ‘믿고 보는 조합’이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27일 ‘귓속말’ 첫 방송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펀치’의 제작진 박경수 작가와 이명우 감독이 두 번째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보영, 이상윤, 권율, 박세영, 김갑수, 김해숙, 김홍파, 강신일, 김창완, 원미경 등 탄탄한 출연배우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3월 2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