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FULL인터뷰]장미관, 김우빈 친구에서 '도봉순' 범인으로 거듭나다

한아름 기자 입력 2017. 03. 25. 11:2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JTBC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범인 역 장미관
[스타뉴스 한아름 기자]
장미관 /사진=김휘선 기자
장미관 /사진=김휘선 기자

JTBC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엔 초록 불빛과 함께 혐오스러운 얼굴로 시청자의 시선을 빼앗는 이가 있다. 극 중 박보영을 위협하는 범인 역할을 맡은 장미관이다. 장미관은 약한 여자를 상대로 범행을 저지르는 여성 혐오자 역할을 맡아 열연 중이다.

/사진=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화면 캡처

직접 만나본 장미관은 소름 끼치는 열연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던 범인의 모습과 달리 '순둥이'란 애칭이 잘 어울려 보였다. 장미관은 수줍게 웃으며, '힘쎈여자 도봉순'이라는 작품을 만나서 행운이라고 차분하게 이야기했다.

"드라마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는데 너무 기뻐요. 감독님이 잘 이끌어주셔서 분위기가 너무 좋죠. 오디션으로 운 좋게 캐스팅 된 덕분에 즐겁게 촬영하고 있어요."

장미관은 함께 연기하는 배우 박보영에 대한 극찬도 전했다. 박보영은 현장에서 누구에게든 늘 먼저 다가가는 성격이라며, 배려 깊은 배우라고 칭했다.

"박보영 선배는 현장에서 늘 누구에게든 먼저 다가가는 선배세요. 아무래도 제가 경험이 없다 보니 많이 도와주시는 것 같아요. 늘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해죠."

장미관 /사진=스타뉴스
장미관 /사진=스타뉴스

범인 역할을 맡은 장미관에게는 남모를 고충이 존재한다. 분장을 위해 쓰는 매번 써야하는 마스크가 쓰고 벗기가 너무 힘들었다고. 대부분을 마스크를 쓰고 착용하는 장미관은 그 덕에 자신감이 생기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처음에는 분장 마스크 쓰기가 너무 힘들었어요. 알로에를 가득 바르고 써야 잘 써지는 거라, 벗고 나면 촬영장에서 모든 분들이 놀라요. 처음에는 마스크 때문에 잘 들리지도 않고 보이지도 않아서 힘들었는데, 오히려 지금은 자신감을 더 생기게 해주는 장치가 된 것 같아요.(웃음)."

장미관은 2009년 모델로 데뷔한 모델 출신 배우다. 장미관은 KBS 2TV '헤어쇼' 영화 '차형사' 등에 출연하며 무명의 시기를 딛고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범인 역을 만나 인지도를 쌓아올리고 있다. 장미관은 현재의 기쁨을 공유하고 싶은 사람으로 배우 김우빈을 꼽았다.

김우빈 역시 2013년 SBS '화신'에 출연해 "모델 일을 하면서 부모님에게 손벌리기가 죄송해서 장미관이란 친구와 함께 사우나에서 생활했다"며 "당시에 그만두자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지만 힘들까봐 참았다. 지금 정말 행복하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SBS '화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화신' 방송화면 캡처

"제가 '도봉순'으로 큰 사랑을 받게 되면서 (김)우빈이가 가장 크게 기뻐해 줬어요. 우빈이랑 사우나 생활을 하게 된 계기는 모델 일을 하면서 돈을 못 받아서 였어요. 금전적인 부분 때문에 집에 손을 벌리기가 싫어서 당시 사우나 생활을 했었어요. 그때 우빈이가 토크쇼에서 사우나 생활을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사실 많이 놀랐어요. 우빈이가 저렇게 많이 힘들었구나. 제 이름을 언급해줘서 고맙기도 한데, 짠하기도 했어요."

김우빈 /사진=스타뉴스
김우빈 /사진=스타뉴스

장미관은 김우빈에 관한 늘어놓는 이야기들은 두 사람이 막역한 사이임을 짐작하게 했다. 김우빈은 '도봉순'을 모니터하고 "딱 너 같다"고 했다고. 장미관은 김우빈의 의리있는 모습을 칭찬하며, 좋은 배우가 돼서 김우빈이란 친구에게 보템이 되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우빈이는 대학교 때부터 자신감이 넘쳤던 친구고 열정적인 친구였어요. 우빈이는 제가 '도봉순'에 합류하게 되면서 연기적인 부분에선 말을 아꼈지만 "긴장하지 마라" "주변을 신경쓰지마라. 연기하는 부분에 대한 가장 큰 방해다"라는 말을 해줬어요. 우빈이는 동네 친구라 자주 만나요. 저도 잘 돼서 우빈이한테 보템이 되는 친구가 되고 싶어요. 우빈이를 포함한 모델 절친 모임이 있어요. 저희 모임은 신석철, 최영민, 이규환, 김우빈, 엄민구, 정민관이라는 친구로 구성돼있는데 모두 배우를 꿈꾸고 있어요. 저도 이렇게 인터뷰에서 친구들의 이름을 언급할 수 있어서 기뻐요. 친구들은 저를 잘 아니까 범인 역할 하는 것을 보고 "굉장히 잘 어울린다. 딱 너다"라고 장난을 치더라고요. 우빈이는 저한테 드라마가 잘 돼서, 네가 잘 풀리는 것 같다고 해줬어요."

장미관 /사진=김휘선 기자
장미관 /사진=김휘선 기자

범인 역할로 연기에 흥미가 생긴 장미관은 지금도 '도봉순' 속 모습을 보면 후회와 반성뿐이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펼칠 수 있는 더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매번 '도봉순' 속 제 연기를 식은땀 흘리면서 모니터해요. 목소리와 행동은 왜 저렇지라고 생각하면서 아쉽고 부족한 부분들만 자꾸 보여 편안하게 안봐지더라고요. 저는 매 순간 매작품마다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고 싶고, 여러 가지 이미지에 도전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