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데일리안

웹툰 '찌질의 역사' 뮤지컬 제작..김풍 "원작 뛰어넘을 것"

이한철 기자 입력 2017. 02. 28. 18:15

기사 도구 모음

김풍, 심윤수 작가의 인기 웹툰 '찌질의 역사'가 청춘 뮤지컬로 새롭게 탄생한다.

웹툰 '찌질의 역사'의 원작자인 김풍 작가는 "개인적으로 뮤지컬을 무척 좋아하는 마니아로서 무척이나 영광이다. 보통 원작자들은 2차 저작물의 대본을 맘에 들어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이건 솔직히, 감이 좋은 선수가 썼다는 게 확 느껴졌다"며 "원작을 뛰어넘는, 관객들이 후회하지 않을 공연이 될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인기 웹툰 '찌질의 역사'가 뮤지컬로 제작된다. ⓒ 와이랩

김풍, 심윤수 작가의 인기 웹툰 '찌질의 역사'가 청춘 뮤지컬로 새롭게 탄생한다.

'냉장고를 부탁해'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김풍 작가가 글을 쓰고, 만화가 심윤수가 그린 웹툰 '찌질의 역사'는 20대에 막 접어든 청춘들의 찌질한 연애담을 적나라하게 그리며 성별과 세대를 불문하고 폭넓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에 제작되는 뮤지컬 '찌질의 역사'는 시즌 1·2를 중심으로 스토리를 구성, 드라마와 영화에서 익히 봐왔던 연애이야기가 아닌 서툴고 부끄러운 연애의 민낯을 솔직하고 적나라하게 그려가며 어른으로 성장해 가는 청춘들의 모습을 그릴 예정이다.

누구나 한번쯤 겪었을 법한 우리들의 연애 흑역사가 웹툰을 벗어나 웃음과 공감의 무대로 재탄생 되는 것이다.

'찌질의 역사'는 뮤지컬 '명성황후' '영웅' 등을 제작한 한국 창작뮤지컬의 선두주자 ㈜에이콤이 야심차게 선보이는 2017년 신작이다.

윤호진 연출이 제작총괄을 맡았고, 2009년 신춘문예 등단 이후 희곡 작가로 활동하며 뮤지컬 '명성황후' '영웅' '보이첵' 등의 조연출을 맡아온 안재승 연출이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는다.

또한 뮤지컬 에이콤과 함께 대한민국 대표 창작뮤지컬을 만들어온 최고의 크리에이티브팀과 제작진이 대거 참여해 또 한 편의 웰메이드 뮤지컬 탄생을 예고한다.

웹툰 '찌질의 역사'의 원작자인 김풍 작가는 "개인적으로 뮤지컬을 무척 좋아하는 마니아로서 무척이나 영광이다. 보통 원작자들은 2차 저작물의 대본을 맘에 들어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이건 솔직히, 감이 좋은 선수가 썼다는 게 확 느껴졌다"며 "원작을 뛰어넘는, 관객들이 후회하지 않을 공연이 될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뮤지컬 '찌질의 역사'는 오는 6월부터 8월까지 대학로 DCF 대명문화공장 수현재씨어터에서 공연되며, 티켓 오픈은 오는 4월로 예정돼 있다.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