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하숙집 딸들' 싱글맘 박시연 "현재 이혼소송 중이다" 솔직 고백

송윤정 입력 2017.02.18. 10:59 수정 2017.02.18. 11:35

'하숙집 딸들' 배우 박시연과 장신영의 솔직한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14일 첫 방송된 KBS2 '하숙집 딸들'에서는 박시연과 장신영이 출연해 싱글맘으로서의 고충을 토로했다.

특히 박시연은 "나는 14개월, 36개월 된 딸이 둘이라 집 청소는 포기하고 산다"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때 박시연은 "전 없다. 사실 아직 이혼도 안 돼 있는 상태라. 이혼 소송 중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신영 박시연. 사진=KBS2 '하숙집딸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하숙집 딸들' 배우 박시연과 장신영의 솔직한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14일 첫 방송된 KBS2 '하숙집 딸들'에서는 박시연과 장신영이 출연해 싱글맘으로서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날 배우 이다해의 집에서 첫 만남을 가진 멤버들은 깨끗하게 정돈된 이다해 집에 대해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특히 박시연은 "나는 14개월, 36개월 된 딸이 둘이라 집 청소는 포기하고 산다"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를 들은 장신영 역시 "나는 아들이 11살이다. 결혼을 일찍 했었다. 지금은 혼자 키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수홍이 멤버들에게 남자친구가 있냐고 질문하자 배우 윤소이는 "거의 다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때 박시연은 "전 없다. 사실 아직 이혼도 안 돼 있는 상태라. 이혼 소송 중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장신영은 "남자친구가 있다"고 말했고, 이다해는 "나는 (가수 세븐과) 공개 연애 중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시연은 지난해 5월 이혼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