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티브이데일리

[시선강탈]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동생 허태웅 공개, 주진모 닮은 '꽃미남'

김현경 기자 입력 2017. 02. 18. 08:04

기사 도구 모음

'미운우리새끼' 허지웅의 훈남 친동생이 공개됐다.

1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신동엽, 서장훈, 스페셜MC 차태현과 함께 김건모, 박수홍, 허지웅, 토니안의 어머니가 출연해 아들의 일상을 지켜봤다.

이날 허지웅의 집에는 훈남 친동생 허태웅 씨가 찾아왔다.

알고 보니 허지웅과 동생이 만난 것이 무려 7~8년 만에 일이었던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운우리새끼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미운우리새끼' 허지웅의 훈남 친동생이 공개됐다.

1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신동엽, 서장훈, 스페셜MC 차태현과 함께 김건모, 박수홍, 허지웅, 토니안의 어머니가 출연해 아들의 일상을 지켜봤다.

이날 허지웅의 집에는 훈남 친동생 허태웅 씨가 찾아왔다. 출연자들은 "잘 생겼다. 배우 서지석을 닮은 것 같다"며 그의 훈훈한 외모에 관심을 보였다.

허지웅 어머니는 "한참 예쁠 때는 주진모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자랑했다. 또한 어려서는 분유회사에서 모델제의를 받기도 할 정도로 귀여운 외모의 소유자였다고.

이런 가운데 허지웅 어머니는 "그런데 쟤가 언제 저길 갔지?"라며 소스라치게 놀라 눈길을 끌었다. 알고 보니 허지웅과 동생이 만난 것이 무려 7~8년 만에 일이었던 것.

허지웅은 "동생이 취중에 실수를 해서 처음엔 버릇을 고치겠다고 연락을 끊었다"며 "생활반경도 다르고 지역도 다르고 하니까 이게 길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어머니는 "지웅이가 글을 올렸는데 태웅이가 그 글을 보고 자기한테 한 말로 오해해 싸움이 있었나보다"며 사소한 일로 형제가 오랜 시간 만나지 않아 속상했던 마음을 전했다.

그런 일로 동생과 얼굴을 보지 않았던 허지웅은 이날 만남을 통해 "어쨌든 얘기는 하고 지나가야한다"며 "불만이 있으면 얘기를 해도 되고 욕해도 되고 싸워도 된다. 그런데 그때처럼 술 먹고 이상한거 보내지 마라"고 동생에게 따끔하게 얘기했다. 허지웅 동생은 "그건 내가 미안했다"고 사과한 뒤 형과 악수를 나누고 묵은 감정을 날려버렸다.

둘의 화해를 지켜본 어머니는 만감이 교차하는 듯 눈시울을 붉히며 "지웅이가 형 노릇을 많이 했다. 동생이 한의대 공부를 했는데 지웅이가 200만원을 빌려줬다. 알고보니 자기가 가진 전부였다.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에 김건모 어머니는 "그런데 갚았어요?"라며 "형제간에도 금전거래는 분명해야 한다"고 강조해 무거웠던 분위기에 웃음을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