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택시' 화영-효영 자매, 다시 불거진 '티아라 왕따' 논란..소속사는 "드릴 말씀 없다"

김주리 입력 2017.02.09. 17:16

그룹 티아라의 전 멤버였던 류화영과 배우로 활동 중인 화영의 쌍둥이 자매 류효영의 과거 논란에 대해 티아라 측이 "언급하기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티아라의 소속사인 MBK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8일 복수의 매체에 화영·효영 자매의 ‘대인배 코스프레’ 논란에 대해 "과거의 일로, 언급하는 것은 조심스럽다. 드릴 말씀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주리 기자]

그룹 티아라의 전 멤버였던 류화영과 배우로 활동 중인 화영의 쌍둥이 자매 류효영의 과거 논란에 대해 티아라 측이 “언급하기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티아라의 소속사인 MBK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8일 복수의 매체에 화영·효영 자매의 ‘대인배 코스프레’ 논란에 대해 “과거의 일로, 언급하는 것은 조심스럽다. 드릴 말씀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날 자신을 티아라의 전 스태프라고 밝힌 누리꾼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티아라 사태의 진실’이라는 글을 올리고 과거 ‘왕따 논란’의 결정적 사건이 됐던 막내 아름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해당 누리꾼은 “화영·효영 자매가 ‘피해자 코스프레’에 이어 ‘대인배 코스프레까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류화영, 류효영 자매는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택시'에 출연해 과거 불거졌던 티아라 왕따 사건 등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류화영은 “지금 생각해보면 여자들끼리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인 것 같다. 멤버들도 미숙했고 나도 성인이 아니었다”고 말했으며, 언니 류효영은 “음악프로를 멍하게 보는 모습이 안타까웠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