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티브이데일리

스피카 나래 "공식 해체 아냐..5명 다시 모이는 미래 꿈꾼다"(정희)

조혜진 기자 입력 2017. 02. 07. 13:28

기사 도구 모음

‘정오의 희망곡’ 나래가 스피카의 해체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의 ‘사연레이스, 의식의 흐름’ 코너에는 가수 일락, 그룹 스피카 나래가 출연했다.

이에 일락이 "그게 해체 아니냐"고 묻자 나래는 "공식 해체는 아니다. 회사와의 계약이 끝났다는 거다. 저희의 힘으로 5명이 다 모이는 미래를 꿈꾸고 있다"고 이야기 하며 멤버들과의 여전한 우정을 과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피카 나래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정오의 희망곡’ 나래가 스피카의 해체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의 ‘사연레이스, 의식의 흐름’ 코너에는 가수 일락, 그룹 스피카 나래가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정오의 희망곡’ 역대 최장게스트로 두 사람을 소개하면서 “너무 오래보고 이런저런 얘기 나눈 사람들에게 더 꺼내기 쉽지 않은 이야기들이 있다”며 지난 6일, 데뷔 5년 만에 해체 소식을 알린 스피카의 이야기를 꺼냈다.

나래는 “기사가 저희가 활동한 것 통틀어서 제일 많이 났다. 새 앨범 나왔을 때보다 많다”며 “짧게 얘기하자면 해체는 아니다. 지금 소속사에서 나와 잘 마무리해 각자 회사를 찾을 거다. 나중에 좋은 기회가 오면 또 모여서 앨범을 내겠지만 지금은 각자 개인 활동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일락이 “그게 해체 아니냐”고 묻자 나래는 “공식 해체는 아니다. 회사와의 계약이 끝났다는 거다. 저희의 힘으로 5명이 다 모이는 미래를 꿈꾸고 있다”고 이야기 하며 멤버들과의 여전한 우정을 과시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