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텐아시아

'당신은 너무합니다' 전광렬-정혜선-김보연-강남길, 믿고 보는 '중년 라인업'

이은진 입력 2017. 02. 03. 13:56

기사 도구 모음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 유지나와 그녀의 모창가수 정해당(예명 유쥐나)의 애증과 연민이 얽힌 인생사를 담아낼 드라마로 ‘금나와라 뚝딱’, ‘여자를 울려’ 등을 집필한 하청옥 작가와 ‘내 딸 금사월’, ‘왔다 장보리’ 등을 연출한 흥행 보증수표 백호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최근 스타가수 유지나 역에 엄정화, 그녀의 모창가수 정해당 역에 구혜선이 캐스팅 돼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전광렬-정혜선-김보연-강남길/사진제공=MBC

MBC 새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의 믿고 보는 연기파 라인업이 공개됐다.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 유지나와 그녀의 모창가수 정해당(예명 유쥐나)의 애증과 연민이 얽힌 인생사를 담아낼 드라마로 ‘금나와라 뚝딱’, ‘여자를 울려’ 등을 집필한 하청옥 작가와 ‘내 딸 금사월’, ‘왔다 장보리’ 등을 연출한 흥행 보증수표 백호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최근 스타가수 유지나 역에 엄정화, 그녀의 모창가수 정해당 역에 구혜선이 캐스팅 돼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여기에 자타공인 연기파 배우 전광렬의 출연소식에 한층 무게가 더해졌다. 전광렬은 극 중 평생을 자기 욕망만을 위해 사는 기업 회장 박성환 역을 맡아 원하는 게 있다면 물불가리지 않고, 가족들과 불화를 겪는 인물을 연기할 예정이다.

박성환 회장의 모친 역으로는 대선배급 연기자 정혜선이 맡아 주말극에 신뢰와 안정감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배우 정혜선이 맡은 인물 성경자는 아들 덕에 재벌가 노마님 노릇을 하고 있지만 엄격하면서도 매우 치밀한 스타일로 주위의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는 독단적인 캐릭터.

코믹하면서도 감초역할을 톡톡히 하며 매번 극의 활력을 불어 넣는 중년배우 강남길과 김보연은 극중 정강식과 백미숙 역을 맡았다. 먼저 정강식은 해당의 아버지로 무능하지만 정이 많다. 일찍이 아내를 잃고 자신을 대신해 가장 노릇을 하는 맏딸 해당에게 항상 애틋한 마음을 가진 인물이다. 또한 백미숙과는 사돈지간이면서 한지붕에 함께 살고 있는 이웃이며 더 가까이는 초등학교 동창이자 고향친구 사이다.

백미숙은 해당의 동생 해진의 시어머니로 활달한 성격의 소유자다. 뒤늦게 학구열을 불태워 며느리가 시간강사로 있는 대학에 입학하는 엉뚱한 캐릭터로 배우 김보연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더해져 더욱 흥미로울 예정. 특히 정강식과 백미숙의 독특한 사돈관계를 풀어가는 두 중년배우들의 노련한 연기력과 맛깔나는 대사를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전망이다.

한편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의 후속으로 방송될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최근 대본리딩을 마치고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해 오는 3월 4일 오후 8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