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1박2일' 최불암부터 구탱이형까지, 반가움 더한 세배 투어(종합)

입력 2017.01.29. 19:46

'1박2일' 멤버들이 반가운 사람들을 찾아가는 세배 투어를 떠났다.

29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는 막내 정준영이 합류한 완전체 멤버들이 서로에게 원하는 설빔을 입히고 세배 투어를 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멤버들은 최불암을 모시고 세배를 하고 새해 덕담과 세뱃돈을 받아 첫 번째 미션을 완성했다.

세배를 마친 멤버들은 복불복 세뱃돈 천 원을 받았고 김주혁은 복불복 선물 돌림판에서 '꽝'에 당첨돼 '천꽝이 형'에 등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1박2일' 멤버들이 반가운 사람들을 찾아가는 세배 투어를 떠났다.

29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는 막내 정준영이 합류한 완전체 멤버들이 서로에게 원하는 설빔을 입히고 세배 투어를 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설빔을 착용하기 전, 멤버들은 복장에 맞는 메이크업까지 직접 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데프콘은 김종민에 애니메이션 '에반게리온' 레이 캐릭터 복장을 선사했고 김종민은 데프콘에 바야바 복장으로 보답했다.

윤시윤은 정준영에 정유년 닭 복장을 입혔고 정준영은 산란 퍼포먼스를 하며 "마음에 든다"고 답했다. 정준영은 윤시윤을 천둥의 신 토르로 변신시켰다.

김준호는 차태현을 tvN 드라마 '도깨비' 공유로 변신시켜 큰 눈을 선사했다. 차태현은 토끼와 닭의 합성 동물로 '토닭 토닭'이라는 설빔으로 보답했다.

다양한 캐릭터로 변신한 멤버들은 세뱃돈을 받으러 떠났다. 복불복 돌림판을 하기 전 "최불암 선생님, 송해 선생님께 가야겠다"고 말한 멤버들 뒤로 진짜 최불암이 지나갔다. KBS 1TV '한국인의 밥상' 내레이션을 위해 방송국에 찾아온 최불암과 우연히 마주친 것.

멤버들은 최불암을 모시고 세배를 하고 새해 덕담과 세뱃돈을 받아 첫 번째 미션을 완성했다. 다음 타깃은 '혼자 설을 보낼 것 같은 연예인'이었고 멤버들은 전 멤버 김주혁을 찾았다.

김주혁은 설빔을 차려입은 멤버들을 보고 질색하며 반겼다. 세배를 마친 멤버들은 복불복 세뱃돈 천 원을 받았고 김주혁은 복불복 선물 돌림판에서 '꽝'에 당첨돼 '천꽝이 형'에 등극했다.

김주혁은 "하차 이후 방송 안 본 적 없다"며 "내가 없으니 더 재밌더라"고 말해 '1박 2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냄과 동시에 뭉클함을 자아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