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김과장' 남상미 "12개월 모유수유 하려 휴식기, 미스役 컴백" 미소

뉴스엔 입력 2017. 01. 23. 14:43

기사 도구 모음

남상미가 복귀 소감을 밝혔다.

1월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연출 이재훈 최윤석) 제작발표회에서 남상미가 1년여만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남상미는 "아기를 낳고 나서 스스로 12개월 모유수유를 해보자 했다. 그래서 1년간 육아와 가족에게 충실하고 싶은 시간을 갖고 싶어서 기준을 잡았다. 타이밍이 좋게 아이가 돌이 지나자마자 대본을 받았다. 그런데 역할이 미스였다"며 웃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글 이민지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남상미가 복귀 소감을 밝혔다.

1월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연출 이재훈 최윤석) 제작발표회에서 남상미가 1년여만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남상미는 "아기를 낳고 나서 스스로 12개월 모유수유를 해보자 했다. 그래서 1년간 육아와 가족에게 충실하고 싶은 시간을 갖고 싶어서 기준을 잡았다. 타이밍이 좋게 아이가 돌이 지나자마자 대본을 받았다. 그런데 역할이 미스였다"며 웃었다.

그는 "항상 발랄하고 씩씩한 역할을 해왔는데도 많은 분들이 여성여성하게만 봐주시는 것 같아서 이런 역할을 또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뉴스엔 이민지 oing@ /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