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편의점' 웬디, 다이어트 고충 토로해.."먹으면 불안하다"

김예지 학생기자 입력 2017.01.20. 22:20

걸그룹 레드벨벳 웬디가 다이어트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tvN '편의점을 털어라'에서는 레드벨벳 예리, 아이린, 조이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웬디는 자신이 늘 다이어트 중임을 밝히며 다른 멤버들이 먹는 모습을 보고 대리만족을 느낀다고 밝혔다.

한편 웬디는 지난 방송에서 매니저 눈치를 보며 시식을 머뭇거리는 모습이 전파를 타며 팬들의 걱정을 받은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 tvN '편의점을 털어라' 방송 캡쳐


걸그룹 레드벨벳 웬디가 다이어트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tvN '편의점을 털어라'에서는 레드벨벳 예리, 아이린, 조이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은 '다이어트 레시피'를 주제로 진행됐다.

웬디는 자신이 늘 다이어트 중임을 밝히며 다른 멤버들이 먹는 모습을 보고 대리만족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에 조이는 "웬디가 착해서 음식을 주는 건줄 알았다"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우리도 먹으면 살찐다"라며 반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웬디는 "예전에 뚱뚱했었다. 지금은 많이 뺐는데 어느 정도 양이 차면 불안해진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웬디는 지난 방송에서 매니저 눈치를 보며 시식을 머뭇거리는 모습이 전파를 타며 팬들의 걱정을 받은 바 있다.

김예지 학생기자 dawnhj@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