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매니저 눈치 보느라' 잘 먹지 못하는 웬디

이어진 입력 2017.01.18. 07: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튜브 ZAMPARK
tvN '편의점을 털어라'에 출연한 레드벨벳 웬디가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에서 웬디는 편의점 음식을 먹지 못하고 머뭇거린다. 다른 출연진들과 달리 웬디만 잘 먹지 못하자, 박나래는 "웬디 씨는 왜 이렇게 못 먹어요?"라고 질문했다.
유튜브 ZAMPARK
유튜브 ZAMPARK
유튜브 ZAMPARK
이에 웬디는 "네? 저요? 그게 익숙해져가지고"라고 겸연쩍게 답했다. 함께 출연한 강타가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먹어도 돼. 괜찮아"라고 했을 때 웬디는 그제서야 젓가락을 들었다. 강타는 웬디가 속해있는 SM 엔터테인먼트 이사로 재직 중이다.
유튜브 ZAMPARK
해당 장면은 유튜브와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레드벨벳 매니저 눈치가 부담스러워 잘 먹지 못하는 웬디'란 제목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레드벨벳 웬디 너무 불쌍해" "매니저 때문에 안쓰럽다" "매니저 눈치 보는데 소속사 이사님이 먹으라고 하니까 먹는 것 좀 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매니저도 힘들겠다" "시켜서 하는 건데 매니저가 왜 욕을 먹나" 등의 댓글도 있었다.

tvN '편의점을 털어라'는 다양한 편의점 음식을 조합해 만든 새로운 레시피를 공개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13일 시작했다.

이어진 기자 lee.eojin@joongang.co.kr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