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라디오쇼' 박명수 "이효리, 제주도 간 후 나이트 가고 싶다고"

뉴스엔 입력 2017. 01. 08. 11:42

기사 도구 모음

박명수가 이효리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1월 8일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한 청취자는 사연을 통해 "술 좋아하는데 모유수유 해서 못 마시고 있다"는 내용의 사연을 보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이효리 씨가 제주도로 간 후 제게 '오빠, 나 나이트 가고 싶어' 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모유수유 끝나면 한 번 노시라. 클럽가서 맥주 시원하게 드셔도 된다. 그동안 수고하셨으니까 그러셔도 된다"고 다정히 조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박명수가 이효리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1월 8일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한 청취자는 사연을 통해 "술 좋아하는데 모유수유 해서 못 마시고 있다"는 내용의 사연을 보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이효리 씨가 제주도로 간 후 제게 '오빠, 나 나이트 가고 싶어' 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모유수유 끝나면 한 번 노시라. 클럽가서 맥주 시원하게 드셔도 된다. 그동안 수고하셨으니까 그러셔도 된다"고 다정히 조언했다.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