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풍문으로들었쇼' 김지민 "박유천과 친했는데..성폭행 사건 너무 놀라"

입력 2016. 12. 27. 06:53 수정 2016. 12. 27. 08:02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김지민이 그룹 JYJ 겸 가수 박유천의 성폭행 피소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2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박유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김지민은 "나는 진짜 놀랐던 게, 내가 박유천이랑 안다. 좀 친했었는데"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또 소문도 되게 좋은 게, 어른들한테 되게 예의가 바르다. 그래서 나는 이번 성폭행 사건으로 너무 너무 놀라서 내가 아는 박유천이 맞나 싶을 정도였다"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김지민이 그룹 JYJ 겸 가수 박유천의 성폭행 피소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2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박유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김지민은 "나는 진짜 놀랐던 게, 내가 박유천이랑 안다. 좀 친했었는데"라고 입을 열었다.

김지민은 "내가 아는 박유천은 처음에 느낀 게 정말 일반인 친구 같다는 걸 많이 느꼈다. 아이돌스럽지 않게 다가가기 되게 쉬웠고, 소탈하고, 소박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또 소문도 되게 좋은 게, 어른들한테 되게 예의가 바르다. 그래서 나는 이번 성폭행 사건으로 너무 너무 놀라서 내가 아는 박유천이 맞나 싶을 정도였다"고 고백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