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먹자먹' 정채연, 다이어트 고충 토로 "몸무게 47kg까지 빠졌다"

입력 2016.12.21. 10:21

아이오아이 멤버이자 다이아 멤버인 가수 정채연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먹고자고먹고’에서는 백종원과 샤이니 멤버 온유, 정채연이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만나 맛있는 음식과 함께 휴식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를 듣던 백종원은 "얼마나 빠졌냐"고 물었고, 정채연은 "가장 많이 빠졌을 때는 47kg까지 빠졌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먹자먹 정채연

아이오아이 멤버이자 다이아 멤버인 가수 정채연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먹고자고먹고’에서는 백종원과 샤이니 멤버 온유, 정채연이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만나 맛있는 음식과 함께 휴식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채연은 “최근에 거의 쉬지 못했는데 이제 스케줄이 다 끝나서 오게 됐다. 소속사 사장님께 엄청 졸랐다. 마침 소속사 사장님께서도 살이 너무 빠져서 얼굴이 못나 보인다면서 (갔다오라고) 허락해 주셨다”라며 프로그램에 다시 출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를 듣던 백종원은 “얼마나 빠졌냐”고 물었고, 정채연은 “가장 많이 빠졌을 때는 47kg까지 빠졌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소속사 사장님은 싫어하시겠지만 다시 찌워줄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먹고자고먹고’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