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월계수' 현우♥이세영, 달콤한 첫키스..사랑은 방울방울[종합]

입력 2016.12.17. 21:08

'월계수' 현우와 이세영 커플이 달콤한 연애를 이어나갔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달콤한 연애를 이어나가는 태양(현우 분)과 효원(이세영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강태양(현우 분)과 민효원(이세영 분)은 예쁜 사랑을 이어나갔다.

효원은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어 돈을 썼지만 강태양은 차분하게 효원을 향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경주 기자] '월계수' 현우와 이세영 커플이 달콤한 연애를 이어나갔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달콤한 연애를 이어나가는 태양(현우 분)과 효원(이세영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민효주(구재이 분)는 나연실(조윤희 분)을 찾아가 "동정심 앞세워서 남자한테 접근하는 당신같은 여자들 정말 재수없다"고 쏘아붙였다. 두 사람이 만난 곳은 홍기표(지승현 분)가 수감되어 있는 교도소.

알고보니 민효주는 홍기표가 보석으로 풀려날 수 있도록 돕고 있었다. 이는 이동진(이동건 분)과 연실을 갈라놓기 위함.

기표의 모친(정경순 분) 역시 민효주의 말을 듣고는 나연실 옆에 붙어있으려 했다. 연실의 집까지 찾아온 그는 짐을 다 풀었고 바닥에 대(大)자로 뻗어 집을 나가지 않았다. 그를 피해 결국 연실이 찜질방에서 하루를 해결했다.

강태양(현우 분)과 민효원(이세영 분)은 예쁜 사랑을 이어나갔다. 효원은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어 돈을 썼지만 강태양은 차분하게 효원을 향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태양의 생각을 들은 효원은 "내 생각이 짧았다. 태양씨는 꿋꿋한 흙수저, 당당한 흙수저다"라고 애정을 표했다.

애정전선을 방해하는 건 고은숙(박준금 분)이었다. 은숙은 없던 효원의 통금시간을 만들었고 태양을 집으로 불러들였다. 은숙은 집에 온 태양에게 "행정고시를 준비해라", "꿈이 뭐냐" 등을 물어봤다.

방해꾼은 또 있었다. 효원의 오빠인 민효상(박은석 분). 강태양을 미워하는 효상은 태양을 회사로 불러 돈을 건넸고 "이거 받고 떨어지라"며 이별을 종용했다.

배삼도(차인표 분)의 신경은 온통 첫사랑이었다. 야근이 없음에도 복선녀(라미란 분)에게 걸려온 전화에 "일이 많다"고 둘러댈 정도였지만 첫사랑과의 만남은 번번이 실패하고 말았다. 그러나 우연히 양복점 앞에서 첫사랑을 만났다. 첫사랑을 만난 삼도는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엄마의 결혼을 허락해달라는 김다정(표예진 분)의 말 덕분에 동숙(오현경 분)과 태평(최원영 분)의 결혼은 순탄하게 이어졌다.
/ trio88@osen.co.kr
[사진]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