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직격인터뷰] 유상무 "숨도 못 쉬었다..진실 밝혀진뒤 母 눈물"

최보란 입력 2016. 12. 08. 15:45 수정 2016. 12. 08. 15:50

기사 도구 모음

"그저 감사하고 감사할 따름..."

7개월의 긴 진실공방 끝에 무혐의를 입증한 개그맨 유상무가 무겁게 입을 열었다.

유상무는 8일 성폭행 미수 혐의 관련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 결정 후 스포츠조선에 "정말 너무 너무 힘든 시간이었다. 어떻게 시간이 흘렀는지도 모르겠다"라며 "지금은 이렇게 밝혀져 그저 다행스럽고 모든 것이 감사할 따름"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유상무는 '외개인'에서 자진하차했지만, 프로그램은 첫 방송을 두 차례 연기한 끝에 결국 4주만에 막을 내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최보란 기자] "그저 감사하고 감사할 따름..."

7개월의 긴 진실공방 끝에 무혐의를 입증한 개그맨 유상무가 무겁게 입을 열었다.

유상무는 8일 성폭행 미수 혐의 관련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 결정 후 스포츠조선에 "정말 너무 너무 힘든 시간이었다. 어떻게 시간이 흘렀는지도 모르겠다"라며 "지금은 이렇게 밝혀져 그저 다행스럽고 모든 것이 감사할 따름"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숨을 못 쉬고 살았다. 어머니도 너무 가슴 아파 하셨는데... 밝혀진 뒤에 정말 많이 우시더라. 이번 일로 많이 배웠고, 격려해주고 위로해 준 분들, 알아주신 분들 모두 정말 정말 고맙다"라고 말을 이었다.

특히 이번 사건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어느날 갑자기 외.개.인'(이하 '외개인') 제작발표회를 하루 앞두고 불거져 프로그램에도 여파를 미쳤다. 유상무는 '외개인'에서 자진하차했지만, 프로그램은 첫 방송을 두 차례 연기한 끝에 결국 4주만에 막을 내렸다.

유상무은 "저 때문에...프로그램 제작진과 출연진들 후배들에게 너무 죄송했다. 앞으로 이 빚을 갚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조심스럽게 덧붙였다.

아울러 "앞으로 모든 일들이 소중하게 느껴질 것 같다. 결과를 떠나 심려를 끼쳐 너무 죄송했고, 앞으로 더욱 열심히 살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지난 5월 여성 A씨가 유상무를 성폭행 혐의로 신고한 뒤 5시간30분이 지난 다시 취소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유상무는 당시 A씨가 여자친구라고 말하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A씨가 취소를 번복하면서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조사에 임해 왔으며, 경찰을 이날 해당 사건을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ran613@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