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아빠본색' 주영훈 "아내 이윤미, 출산 후 류마티스 관절염 앓아"

뉴스엔 입력 2016. 12. 06. 16:58

기사 도구 모음

주영훈이 특급 남편의 면모를 드러냈다. 11월 7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육아와 살림을 완벽하게 해내는 주영훈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녹화에서 주영훈은 아침 일찍 두 딸을 보살피고 집안 살림을 책임졌다. 한편 '아빠본색'은 아빠가 된 아재들이 거친 세상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보여주는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예은 기자]

주영훈이 특급 남편의 면모를 드러냈다.

11월 7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육아와 살림을 완벽하게 해내는 주영훈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녹화에서 주영훈은 아침 일찍 두 딸을 보살피고 집안 살림을 책임졌다. 그는 “아내(이윤미)가 둘째 기저귀를 밤새 갈고 힘들다. 좀 더 자게 아침에는 내가 혼자 알아서 두 딸을 돌본다”라고 밝혔다. 그는 딸들의 아침 식사, 세수와 양치질, 소꿉놀이까지 능수능란한 모습을 보였다.

주영훈은 “이윤미가 출산 후유증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았다. 지금도 손가락 한쪽에 변형이 와 있다”며 “손에 힘이 없어서 웬만한 일은 내가 다 했다. 아내가 그때 관절염 때문에 굉장히 고생을 많이 했기 때문에 육아와 살림을 내가 하다 보니까 익숙해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한편 '아빠본색'은 아빠가 된 아재들이 거친 세상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보여주는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사진=채널A 제공)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