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MD포커스] 김윤석, 성희롱 논란 공개사과..그럼에도 아쉬운 건

입력 2016. 12. 06. 06: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윤석이 성희롱 발언 논란에 대해 공개 사과로 정면돌파했지만 논란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선 영화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영화 상영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뜻밖의 공개 사과 자리가 마련됐다.

김윤석이 성희롱 발언 논란과 관련 먼저 입을 뗀 것. 홍지영 감독과 배우 변요한, 채서진, 김상호, 안세하 등이 무대에 올라 착석하자, 홀로 일어선 뒤 "여러분께 사과를 먼저 드리는 게 예의일 것 같아 염치 불구하고 일어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주말이 끼어 (성희롱 논란 사과가) 늦은 감이 없잖아 있다"라며 "한 인터뷰에서 양말 공약이라는 농담으로 시작됐던 게 내 경솔함과 미련함을 거치면서 상당히 불편한 자리를 초래했다. 분노와 불편함을 느끼셨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김윤석은 취재진을 향해 머리를 숙였다. 하지만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들이 빠져 있었다. 당사자인 신예 채서진과 박혜수에 대한 직접 사과는 없었다. 만약 이미 따로 얘기했다고 한들, 후배라는 이유로 혹은 여배우라는 이유로 함부로 부적절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던 태도에 대해선 공식적으로 사과를 했어야 마땅했다. 비판을 받아들이고 논란에 정면 대응에 나선 그의 용기가 대단하지만, 본질을 비켜갔다. 또 한편으로는 시사회를 의식해 성급하게 사과를 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물론, 김윤석 역시 두 딸을 둔 아버지이기에 성희롱 의도가 없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의욕이 앞섰던 게 탈이 된 것으로 보인다. 영화 홍보와 화제성 챙기기에 급급해 "변요한의 양말을 벗어서 입에 물겠다"에서 시작된 그의 발언은 급기야 '무릎담요'로 이어진 것이다.

이번 성희롱 발언 논란의 시작은 지난 1일 네이버 V앱에서 방송된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무비 토크 라이브에서 불거졌다. 박경림의 진행 아래 김윤석, 변요한, 채서진, 박혜수, 김상호, 안세하 등이 출연해 작품과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라이브 방송이었다.

이들의 뜨거운 인기에 네티즌들이 클릭한 하트 수는 20만이 금세 넘어섰다. 이에 박경림은 "하트 수 20만 돌파 공약으로 무엇을 할까요?"라고 출연진에게 물었다.

뒤이어 돌아온 김윤석의 답변이 논란을 산 것이었다. 그는 "여배우 무릎에 덮은 담요를 내려주겠다"고 말해 네티즌들의 두 눈을 의심케 만들었다.

"담요를 왜 내려?"(jsa****), "웬 담요?"(박**)라는 의문을 들게 했다.

이 의문은 만류로 이어졌다. 김윤석이 이 상황을 수습하려 하는 출연진을 무시하고 재차 "무릎 담요를 내려주겠다"고 했기 때문. 결국 방송 말미 김상호가 이날 분위기에 대해 사과의 뜻을 남기기도 했다.

"담요 얘기 그만하라"(주**), "담요 이야기하지 말아주세요. 그건 농담이 아닙니다"(m*****), "담요 드립 노(NO)"(면*)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이것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타고 일파만파 퍼졌고 트위터에선 '#김윤석_사과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비판의 글이 게재됐다.

[사진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네이버 V앱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