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한가인 "딸에 온 신경 쏟아..남편 연정훈도 육아에 열심" [화보]

조윤선 입력 2016. 12. 04. 11:18 수정 2016. 12. 04. 14:0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한가인이 한 아이의 엄마가 된 후 달라진 삶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4월 첫 딸을 출산한 후 육아에 전념한 한가인은 한층 더 분위기 있고, 아름다워진 자태를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가인은 근황을 묻자 "올해는 오롯이 육아에 집중한 해였다. 몸과 마음 모두 아이에게 향해 있다. 그냥저냥 키우고 싶지 않았고, 잘해낼 자신이 생길 때까지 아이를 갖지 않다 보니 10년이 넘게 걸렸다. 나 이외의 존재에 이렇게까지 온 신경을 쏟은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한가인이 한 아이의 엄마가 된 후 달라진 삶에 대해 털어놨다.

최근 패션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는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한가인의 화보 및 인터뷰가 공개됐다.

지난 4월 첫 딸을 출산한 후 육아에 전념한 한가인은 한층 더 분위기 있고, 아름다워진 자태를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아이를 낳은 후 육아에 전념하다 보니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모유 수유를 6개월째 하고 있는데, 그 덕분에 살이 절로 빠진 것 같다"고 말했다.

한가인은 근황을 묻자 "올해는 오롯이 육아에 집중한 해였다. 몸과 마음 모두 아이에게 향해 있다. 그냥저냥 키우고 싶지 않았고, 잘해낼 자신이 생길 때까지 아이를 갖지 않다 보니 10년이 넘게 걸렸다. 나 이외의 존재에 이렇게까지 온 신경을 쏟은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주변에서 조언도 많이 듣고, 마음의 준비도 어느 정도 됐다고 생각했는데 엄마가 되는 건 '정말' 힘든 거더라. 누군가를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는 것은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도 쉬운 일이 아니다. 남편이 '아빠가 엄마다' 할 정도로 열심히 육아에 함께하는데도 어렵다. 그런데도 이보다 더 행복한 일은 없다고 느끼니 참 아이러니하다"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또 한가인은 20년 뒤 자신의 모습을 상상해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승환의 노래 중에 '화려하지 않은 고백'이라는 곡을 좋아한다. 가사 중에 '꽃보다 예쁜 지금 그대도 힘없이 지겠지만 그때엔 꽃과 다른 우리만의 정이 숨을 쉴 거야'라는 부분이 있는데, 20년 후면 내가 쉰다섯 살이지 않냐. 그때는 꽃처럼 예쁘진 않겠지만 세월이 덧입혀지며 더 깊고 진한 향기를 지닌 사람이자 배우가 되어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가인의 더 많은 화보는 '마리끌레르' 12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www.marieclairekore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