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MK스포츠

윤창중, 박근혜 하야 반대 집회 참석에.."어디서 많이 봤다 했더니"

뉴스팀 입력 2016. 12. 03. 16:28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013년 성추행 의혹으로 경질됐던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에 참석했다. 윤 전 대변인의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어디서 많이 봤다 했더니, 성추행 그 사람이네", "아직도 정신 못 차렸구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 전 대변인은 지난 2013년 해외 순방 때 인턴을 성추행한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뒤 경질됐고,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은거했던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지난 2013년 성추행 의혹으로 경질됐던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에 참석했다.

윤창중 전 대변인은 3일 오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 앞에서 친박단체를 중심으로 한 보수단체의 촛불집회 반대 집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집회에는 같은 날 저녁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6차 촛불집회’에 반대하는 뜻을 가진 이들이 모였다.

윤 전 대변인을 포함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정광용 대한민국 박사모 중앙회장, 허평환 전 보안사령관,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북한민주화운동본부 대표, 박계천 박정희정신문화선양회 회장 등이 자리를 찾았다.

윤 전 대변인의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어디서 많이 봤다 했더니, 성추행 그 사람이네”, “아직도 정신 못 차렸구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 전 대변인은 지난 2013년 해외 순방 때 인턴을 성추행한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뒤 경질됐고,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은거했던 바 있다.

[mksports@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