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서울경제

76세 사미자, 연예인 최초 '우리말 달인' 등극..상금 천만원 획득

전종선 기자 입력 2016.11.14. 20:31

배우 사미자가 ‘우리말 달인’에 등극했다. 14일 방송된 KBS1 ‘우리말 겨루기’에서는 배우 사미자가 연예인으로는 처음으로 ‘우리말 명예 달인’에 등극했다. 이날 사미자는 성우 안지환·방송인 조영구·박슬기 등을 누르고 우리말 퀴즈 대결에서 승리해 상금 1천만 원을 받았다. 사미자는 "한 주라도 ‘우리말 겨루기’ 방송을 놓치면 그날 저녁은 값어치가 없다고 생각할 정도로 열심히 시청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76세 사미자, 연예인 최초 ‘우리말 달인’ 등극…상금 천만원 획득

배우 사미자가 ‘우리말 달인’에 등극했다.

14일 방송된 KBS1 ‘우리말 겨루기’에서는 배우 사미자가 연예인으로는 처음으로 ‘우리말 명예 달인’에 등극했다.

이날 사미자는 성우 안지환·방송인 조영구·박슬기 등을 누르고 우리말 퀴즈 대결에서 승리해 상금 1천만 원을 받았다.

사미자는 “한 주라도 ‘우리말 겨루기’ 방송을 놓치면 그날 저녁은 값어치가 없다고 생각할 정도로 열심히 시청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사미자는 1963년 동아방송 1기 성우로 연예계에 데뷔해 다수 드라마와 영화, 연극에 출연해왔다.

[사진=KBS 제공]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