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주간아이돌' 트와이스 미사모쯔, 폭소만발 한국어 능력 시험

뉴스엔 입력 2016.11.02. 18:56

트와이스 외국인 멤버들이 한국어 시험을 쳤다. 11월 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서는 미방송 영상이 공개됐다. 미나, 사나, 모모, 쯔위의 한국어 능력 시험이 치러졌다. 이날 네 사람은 속담 빈칸채우기를 하며 ‘원수는 촬영장에서 만난다’, ‘칼로 목 베기’ 등의 새로운 속담을 탄생시켜 웃음을 안겼다. 화룡점정은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문제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예은 기자]

트와이스 외국인 멤버들이 한국어 시험을 쳤다.

11월 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서는 미방송 영상이 공개됐다.

미나, 사나, 모모, 쯔위의 한국어 능력 시험이 치러졌다. 이날 네 사람은 속담 빈칸채우기를 하며 ‘원수는 촬영장에서 만난다’, ‘칼로 목 베기’ 등의 새로운 속담을 탄생시켜 웃음을 안겼다.

화룡점정은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문제였다. 쯔위는 ‘나연님도 밟으면 꿈틀한다’고 답을 적었고, 미나는 “세 글자 벌레가 떠오르는 게 이것뿐이었다”며 ‘돈벌레도 밟으면 꿈틀한다’고 적어 폭소를 자아냈다.(사진=MBC 에브리원 캡처)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