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티브이데일리

블랙핑크 "투애니원과 비교 부담 돼, 아직은 먼 얘기"

김한길 기자 입력 2016. 11. 02. 15:05 수정 2016. 11. 02. 15:51

기사 도구 모음

걸그룹 블랙핑크가 투애니원(2NE1)과 비교되는 게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나 꼭 투애니원과 '다르게 이렇게 가자'라는 것보다는 저희가 오래 준비한 만큼 저희만의 색깔을 가지고 가고 싶다"고 밝혔다. 지수는 "따로 차별점을 강하게 있고 싶다는 마음보다는, 투애니원이 월드 투어를 하는 등 많은 일을 했다. 저희도 그만큼 커서 언젠가는 월드 투어도 할 수 있는 팀이 되는 게 꿈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블랙핑크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가 투애니원(2NE1)과 비교되는 게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블랙핑크(지수, 제니, 로제, 리사) 두 번째 싱글 앨범 '스퀘어 투(SQUARE TWO)' 발매 기념 인터뷰가 2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 문샷 플래그쉽 스토어에서 열렸다.

블랙핑크는 소속사 선배 걸그룹으로 투애니원을 두고 있다. 이에 투애니원과의 비교도 불가피하다. 제니는 "부담감이 정말 크다. 아무래도 투애니원 선배님들은 데뷔 때부터나 그 이후에도 곡을 낼 때마다 크게 성공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러나 꼭 투애니원과 '다르게 이렇게 가자'라는 것보다는 저희가 오래 준비한 만큼 저희만의 색깔을 가지고 가고 싶다"고 밝혔다.

지수는 "따로 차별점을 강하게 있고 싶다는 마음보다는, 투애니원이 월드 투어를 하는 등 많은 일을 했다. 저희도 그만큼 커서 언젠가는 월드 투어도 할 수 있는 팀이 되는 게 꿈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지수는 "(투애니원처럼 되기에는) 아직은 먼 느낌이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투애니원 언니들은 항상 믿고 듣는 음악을 한다. 저희도 활동을 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 줄, 또 그런 이미지에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리사는 "사람들마다 취향이 다르다. 분명 저희를 좋아해 주는 사람도 있을 거고, 아닌 사람도 있을 거다. 좋아해 주는 사람들에게 고맙다"고 두 손을 모았다.

블랙핑크는 두 번째 싱글 '스퀘어 투' 활동을 통해 음악 방송 출연뿐만 아니라 예능 등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