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말하는대로' 곽정은 "5살때 성추행당해..여성들 스스로 강인해지길"

뉴스엔 입력 2016. 10. 19. 22: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가 곽정은이 5세 때 성추행을 당한 사연을 방송에서 최초로 털어놨다.

곽정은은 10월 19일 방송된 JTBC '말하는대로'에서 시민들 앞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냈다.

그녀는 "오늘 자존감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나왔다. 정말 스스로를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 자존감이 높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곽정은은 "자존감을 높이는 방법 중 하나는 좋은 사람과 친밀한 관계를 맺는 것이다. 고통스러운 연애를 하는 여성들의 공통점은 바로 혼자 있길 두려워한다는 것이었다. 내가 마음 아플 수도 있는 고백을 여기서 해야할 것 같다. 그 어디서도 하지 않았던 내 이야기인데 그날도 그냥 평범한 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빠는 공사 현장에 가고 엄마는 배달을 갔는데 어떤 아저씨가 모자를 눌러쓴 채로 가게에 들어왔다. 5살 때 부모님 어디 가셨냐고 묻길래 한동안 안 들어오실 것 같다고 말했다. 아저씨는 소파에 앉았고 날 무릎에 앉히고 내 바지를 벗기기 시작했다. 아주 본능적으로 알 수 있었다. 대단히 잘못돼가고 있다고 생각해 내가 낼 수 있는 가장 큰 목소리로 소리를 질렀다. 아저씨는 날 내던지고 가게에서 나갔다"고 덧붙였다.

또 그녀는 "내가 경험한 성폭력이 그게 끝은 아니었다. '슴만튀(가슴을 만지고 도망가는 것)'라고 부르는 게 나만 당한 줄 알았는데 많이 당한다고 하더라. 중학교 때 뒤에서 누가 그런 일을 했고 고등학생 때 바바리맨과 단둘이 맞닥뜨려 너무 놀랐던 적도 있다. 회사 생활을 하며 해외 출장을 혼자 갔는데 현지에서 합류한 남자가 호텔 방으로 난입해 일이 벌어지기 직전 탈출한 적도 있었다. 놀라운 건 내가 이런 이야기를 꺼내면 친구들도 다 비슷한 경험이 있었다고 이야기를 한다. 여성들은 크고 작은 성폭력에 노출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것들이 누적되면 스스로 혼자 있으면 위험하다고 생각하게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곽정은은 "나도 혼자 있으면 위험하다는 생각을 한 때 하고 결혼을 했지만 다시 헤어지게 됐다. 여러분은 굳이 그 수업료를 치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내가 누군가를 간절히 원할 때보다 내가 나의 힘을 믿을 때 누구보다 행복하고 강인한 사람이 돼있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혼자서도 괜찮다는 믿음이 스스로 생겼을 때 혼자 있어도 두렵지 않지만 둘이 있어도 행복해질 수 있는 사람을 고르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사진=JTBC 캡처)

[뉴스엔 황혜진 기자]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