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걸스피릿' 탁재훈, 러블리즈 케이 눈물에 "우는 건 프로가 아니다" 조언

뉴스엔 입력 2016. 09. 27. 23: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민서 기자]

탁재훈이 러블리즈 케이에게 선배다운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9월 27일 방송된 JTBC '걸스피릿' 최종회에서 케이는 세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올라 '서쪽 하늘'을 열창했다.

서인영은 케이의 노래가 끝난 뒤 "눈빛 연기가 너무 좋다. 진정성이 느껴진다"며 "오늘 조금 아쉽긴 하지만 끝까지 열심히 해줘서 응원을 해주고 싶다"고 호평을 내놨고, 케이는 조금씩 눈물을 보이기 시작했다.

탁재훈은 케이에게 "왜 이 노래를 선곡했냐"고 물었고, 케이는 "제가 너무 좋아하고 슬프더라"고 답하며 눈물을 닦았다.

결국 탁재훈은 "왜 우냐. 그건 프로가 아니다. 끝까지 나는 잘 했다는 표정을 짓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잘 했다"며 "이 어려운 노래를 도전하는 거 자체가 너무 예뻐보인다. 이 노래를 소화했다는 게 너무 예쁘다"고 조언과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JTBC 캡처)

뉴스엔 김민서 mi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