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창훈 누나 "동생이 결혼 전 올케 시집살이 시키지 말라 하기에.."

입력 2016. 09. 22. 06: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이창훈의 셋째 누나가 동생이 결혼 전 한 선전포고를 공개했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재 감성 느와르 아빠본색'(이하 '아빠본색')에서는 이창훈의 집을 찾은 어머니와 셋째 누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셋째 누나는 "우리 창훈이가 결혼 전 식구들을 집합 시키더라. 그리고 하는 얘기가 '결혼하면 엄마한테 잘하고 잘 살 테니까 절대 내 색시한테 시집살이 시킬 생각 하지 말아라'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니까 당황스럽지. '이거 뭐야?' 이러고. 더군다나 오빠도 아니고 동생이 그러니까"라고 당시 심경을 고백하며 "일단 그 자리에서 그냥 알았다고 그랬다. 그리고 속으로는 '두고 보자'라고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