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엔

정채연 대세 맞네, 1년 광고 모델료 2억원 '파격 대우'

뉴스엔 입력 2016. 09. 21. 10: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걸그룹 다이아 멤버 정채연이 주얼리 브랜드 라뮈샤의 모델로 발탁됐다.

9월 21일 소속사에 따르면 정채연은 주얼리 브랜드 라뮈샤 메인 모델로 발탁돼 광고 촬영을 앞두고 있으며 앞으로 브랜드를 대표하는 얼굴로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주얼리 모델로 활약하게 된 정채연은 그동안 많은 스타들이 광고했던 그 맥을 이어받아 1년 지면광고모델료로 2억원이라는 파격적인 대우를 받으며 대세를 입증했다.

라뮈샤 측은 "이제 스무살이 된 정채연이지만 깨끗하면서도 청순한 이미지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가치를 발하며 빛나는 라뮈샤의 브랜드 가치와 맞아 발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채연은 최근 다이아로 컴백해 타이틀곡 ‘Mr.potter’로 본격적인 음악방송 활동에 돌입하며 종횡무진하고 있다.

[뉴스엔 황혜진 기자]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