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엑스포츠뉴스

한예리 "서현진 무용 잘해..그만둘 때 모두 안타까워했다" (인터뷰)

입력 2016. 08. 30. 12:32 수정 2016. 08. 30. 13: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한예리가 고등학교 친구 서현진이 아이돌로 데뷔했을 때를 회상했다.

배우 한예리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 종영 인터뷰에서 함께 한국무용을 전공했던 서현진에 관해 이야기했다.

서현진은 지난 6월 tvN 드라마 '또 오해영'을 마친 뒤 기자간담회에서 한예리와 함께 무용을 배웠었다면서 "무용을 그만둔 게 가장 후회된다. 배우와 무용 모두 하는 한예리가 부럽고 현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서현진은 한국무용을 전공하던 중 가수로 데뷔하면서 일반 고등학교로 전학을 갔다.

10년 넘게 같은 길을 걸어오다가 헤어졌지만 다시 배우라는 길에서 만난 두 사람의 인연에 한예리 역시 "신기하다. 인연이라는 게 정말 있나 보다"라며 "(서)현진이도 춤을 잘 췄다. 그래서 그만둘 때 많은 친구가 안타까워했다. 그런데 다른 방향으로 본인이 잘하는 걸 하고 있어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애정을 담아 말했다.

한예리는 "만일 서현진이 한국 무용을 여전히 좋아한다면 천천히 다시 배우면 되는 거다. 그 친구에게는 절대 무리가 아닐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청춘시대'는 20대 여자 5명이 셰어하우스에 모여 살면서 겪는 갈등과 청춘의 현실적 고민을 그려낸 드라마다. 한예리는 '생계형 철의 여인' 윤진명 역을 맡아 열연했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