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수지, 영화 '시간을 달리는 소녀' 배리어프리버전 제작 재능기부

입력 2016.08.23. 09: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N스타 최윤나 기자] 수지가 영화 ‘시간을 달리는 소녀’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지난 7월 남양주 종합촬영소 내 녹음스튜디오에서 전계수 감독과 배우 배수지가 참여한 가운데 ‘시간을 달리는 소녀’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위한 화면해설 녹음을 진행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는 우리에게 ‘늑대아이’로 친숙해진 일본 애니메이션계의 거장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작품으로, 어느 날 갑자기 시간을 되돌릴 수 있는 능력을 가지게 된 마코토가 겪는 성장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배리어프리버전은 현대모터클럽의 제작지원으로 제작되었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배수지가 화면해설에 참여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MBN스타 DB

‘시간을 달리는 소녀’ 배리어프리버전을 연출한 전계수 감독은 지난 해 ‘제5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바 있는 프랑스 영화 ‘미라클 벨리에’ 배리어프리버전에 이어 두 번째로 배리어프리버전 연출에 참여했다. 특히 전계수 감독은 ‘미라클 벨리에’ 배리어프리버전을 연출한 인연으로 ‘2016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전계수 감독은 “‘미라클 벨리에’ 배리어프리버전에 이어 ‘시간을 달리는 소녀’ 배리어프리버전 연출을 통해 더불어 사는 삶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시간을 달리는 소녀’는 불가능에 탐닉했던 우리 모두의 10대, 그 어떤 한 시절에 바치는 영화이다. 이 영화와 함께 그 시절 벅찬 절망으로 몸살을 앓았던 그 순간을 다시 한 번 떠올려보길 바란다”고 연출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처음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한 배우 배수지는 “의미 있는 작업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바쁜 일정에도 흔쾌히 시간을 내어 참여했다. 특히 전계수 감독과 배수지 모두 재능기부를 통해 배리어프리버전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윤나 기자 refuge_cosmo@mkculture.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