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C줌人] 너목들→피노키오→W..인생작 갱신하는 이종석의 '금눈'

전혜진 입력 2016.07.30. 10:03 수정 2016.07.31. 12: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눈-vert
사진제공=MBC
[스포츠조선 전혜진 기자] 믿고 보는 이종석의 안목, 이번에도 통했다.

배우에게 작품을 보는 눈이란 중요한 요소다. 캐릭터와 배우 본인의 밀착력은 어느 정도 인지, 스스로의 역량으로 해낼 수 있을 것인지 그리고 스토리가 얼마나 대중과 잘 통할 것인지를 판단하는 능력은 작품의 흥망성쇠를 결정할 만큼 중요하다. 캐릭터와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가도 살려내고, 또 모두가 성공할 것 같다고 하더라고 실제 꺼내놓으면 별로인 경우들을 여럿 목격했다.

배우 이종석은 그런 의미에서 작품 보는 눈이 있는 연기자라고 볼 수 있다. KBS2 '학교 2013'(2012), '너의 목소리가 들려'(2013), SBS '피노키오'(2014) 최근 방영을 시작한 MBC 수목극 'W'까지 이종석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는 모두 좋은 반응을 얻었고 또 얻고 있다. 안정적인 시청률은 물론, 적당히 트렌디한 요소까지 반영해 큰 화제를 끈 작품이 대다수다. 그렇기에 대중이 이종석에 대해 갖는 신뢰도는 상당히 높은 편이다.

clipboard11-horz
이종석의 안목은 이번에도 통했다. 그는 'W'를 통해 역대급 만찢남을 연기하며 연일 호평을 받는 중이다. 이번에 맡은 강철이라는 캐릭터는 이종석의 매력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요소가 많다. 그는 수천억 원 자산을 가진 청년 슈퍼 재벌이자, 9등신 모델 포스와 천재적인 두뇌, 매너와 유머까지 갖춘 한마디로 '비현실적으로 완벽한 남자'를 연기한다.

모델 출신다운 훤칠한 이목구비와 기럭지는 실제 만화를 찢고 나온 남자와 같은 이상적인 매력을 충족시키고 있다. 또한 극중 현실 세계와 웹툰 세계를 넘나드는 한명의 인물을 각 세계마다 미묘하게 달리 표현하며 몰입감을 최상으로 끌어올린다. 또한 섬세한 눈빛연기와 한효주와 함께 보여주는 대사 케미는 매회 명장면을 탄생시키고 있다.

이종석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보면 공통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부분이 새로움이 가미된 작품들을 선택한다는 점이다. 나잇대에 맞게 잘 할 수 있는 로맨스 중심 작품을 택하면서도 흔한 재벌남이 아닌 '너의 목소리가 들려'와 같이 타인의 마음이 들리는 능력을 지닌 초능력자, '닥터 이방인'의 탈북 이방인인 의사, '피노키오'의 사회 고발 기자 등 새로운 매력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W'에서 이종석은 그보다 더 나아가 현실감을 넘어선 '웹툰남'이라는 전무후무 캐릭터에 도전, 또 한번 인생캐릭터를 갱신하는 중이다.

화제성과 작품성 모두에서 탄탄한 필모를 그려온 이종석, 시청자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신선한 대본을 고르는 안목에 자기 것으로 만들어 낼 줄 아는 능력까지 겸비했으니 대중은 믿고 볼 수 밖에 없다.

전혜진기자 gina1004@sportschosun.com

- Copyrightsⓒ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