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빅토리아·차오루·페이, "남중국해 판결 반대"

김윤지 입력 2016.07.13. 07:32 수정 2016.07.13. 10: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오루, 빅토리아, 페이(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국내서 활동 중인 중국인 가수 빅토리아, 차오루, 페이가 남중국해 판결에 반대의 뜻을 표했다.

빅토리아는 1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中國一点都不能少”(중국은 한 점도 작아질 수 없다)라는 글과 함께 남중국해를 중국의 땅으로 표시한 지도를 게재했다. 이날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가 중국-필리핀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대해 필리핀의 손을 들어준 것에 대한 항의의 뜻이다.

페이와 차오루 역시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동일한 글과 이미지를 게재하며 뜻을 같이 했다.

현재 판빙빙, 이역봉, 양양, 임심여, 곽건화, 류시시, 황징위 등 중국어권 톱스타들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남중국해 분쟁 판결에 반대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빅토리아 인스타그램

김윤지 (jay@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