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김현중, 前 여친과 소송 중에도 여전한 인기..현장에 팬들 응원

입력 2016. 07. 08. 15: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겸 연기자 김현중이 전 여친과 소송 중임에도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8일 오후 2시부터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5부에서는 전 여자친구 A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제기한 16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두 번째 변론기일이 진행 중이다.

이날 재판에는 김현중과 A씨에 대한 당사자심문이 비공개로 이루어진 가운데, 군 휴가를 나온 김현중이 직접 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DB

특히 현장에는 김현중을 보기 위해 몰려든 팬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김현중을 응원하기 위한 메시지가 담긴 플랜카드를 들고 김현중을 맞았다.

한편, 김현중은 2012년부터 약 2년 동안 교제한 전 여자친구 A씨와 임신과 폭행, 유산을 둘러싸고 재판 중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