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박유천 측 "성폭행 피소 사실무근..일방적 공갈 협박"[공식입장 전문]

이유나 입력 2016.06.13. 20:55 수정 2016.06.13. 21: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5081301001198300083291_99_20150812075936
박유천. 사진=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 피소 보도에 대해 "일방적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배우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보도 된 박유천의 피소 관련 입장을 말씀 드린다"며 "상대 측의 주장은 허위 사실을 근거로 한 일방적인 주장이며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저희는 유명인 흠집내기를 담보로 한 악의적인 공갈 협박에 타협하지 않을 것이다. 향후 박유천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건은 아직 경찰 측으로부터 공식적으로 피소 사실을 받은 바 없다"며 "또한 피소 보도 자체만으로 박유천의 심각한 명예 훼손인 만큼 조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성급한 추측이나 사실 여부가 확인 되지 않은 보도에 대해 자제를 부탁 드린다"고 부탁했다.

앞서 이날 JTBC '뉴스룸'은 "박유천이 유흥업소 여 종업원을 화장실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며 "남자친구가 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해 8월 군입대 해 현재는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이하 씨제스 공식입장

현재 보도 된 박유천의 피소 관련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상대 측의 주장은 허위 사실을 근거로 한 일방적인 주장이며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입니다. 저희는 유명인 흠집내기를 담보로 한 악의적인 공갈 협박에 타협하지 않을 것입니다. 향후 박유천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아울러, 이 건은 아직 경찰 측으로부터 공식적으로 피소 사실을 받은 바 없습니다.

또한 피소 보도 자체만으로 박유천의 심각한 명예 훼손인 만큼 조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성급한 추측이나 사실 여부가 확인 되지 않은 보도에 대해 자제를 부탁 드립니다.

lyn@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