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또 오해영' 전혜빈, 물오른 매력으로 '광고퀸'되나?

조현주 입력 2016.06.11. 13: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전혜빈 스틸컷 /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또 오해영’으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은 전혜빈이 광고계에서도 영역을 넓히고 있다.

전혜빈은 ‘단짠’ 로맨스로 화제 몰이 중인 tvN ‘또 오해영’에서 차분하면서도 속으론 상처를 가지고 있는 ‘예쁜’ 오해영으로 열연 중이다. 이전에 없던 캐릭터와 연기를 선보이며 재발견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이와 더불어 드라마 속 전혜빈의 여성스러운 스타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전혜빈을 포털사이트에 검색하면 패션, 옷, 원피스 등의 검색어가 함께 노출되고 있는 것은 물론 각종 커뮤니티에서 그의 패션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전혜빈의 매력 또한 2030 여성 시청자들에게 좋은 자극제가 되고 있다.

이러한 이유 덕분에 전혜빈을 향한 광고 업계의 관심이 상당하다. 그동안 전혜빈은 건강미의 대명사로 스포츠, 코스메틱 등의 제품군에서 강세를 보이며 많은 여성들에게 ‘워너비 아이콘’으로 자리매김 했다.

하지만, ‘또 오해영’ 속 지적이고 여성스러운 모습이 주목을 받으며 전혜빈의 새로운 매력이 어필되고 있다. 특히 또렷한 얼굴과 라인이 살아있는 완벽한 몸매는 캐릭터를 통해 더욱 부각되며 뷰티, 헬스, 의류 품목에서 독보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한 광고 관계자는 “드라마가 워낙 화제인 데다 전혜빈의 새로운 매력이 돋보였기 때문에 광고계의 관심이 이전보다 더욱 높아진 것 같다. 또 러브콜을 보내는 브랜드도 다양해졌다”고 밝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